[news] Goo Hye Sun, 'it is OK to be without a boyfriend and to be on your own!'



구혜선, '남친 없이 혼자 사는 것도 좋아!'
GHS, 'it is OK to be without a boyfriend and to be on your own!'
더스타 thestar@chosun.com


영화감독이자 배우, 뮤지션, 작가, 화가로 다재다능을 뽐내고 있는 구혜선이 “남자친구 없이 혼자 지내는 것도 괜찮다”고 깜짝 고백했다.
Movie dir, actress, musician, writer and artist, all rounder GHS surprisingly revealed "it's okay to live alone without having a boyfriend."
구혜선은 29일 방송되는 영화 ‘요술’의 메이킹 스토리인 Mnet <구씨네(Cine)>에서 연애에 관한 토크 도중 의견을 말했다.
GHS revealed her opinion on love during the talk section on yo-sool's making story -- Mnet Goo-cine on the 29th.
성공적인 영화 홍보를 위해 게릴라 거리 공연을 준비하던 음악감독에게 “여자친구는 잘 있냐”고 물었는데 대답이 없자, “아니 그런걸 얘기하라고 (리얼리티 촬영) 카메라가 있는 거다. 난 외롭긴 하지만 혼자 지내는 것도 괜찮다. 그런데 지금 이게 방송에 나가면 (음악감독을 못살게 군) 악마성이 마구 표현될 것 같다. 나는 초 악마”라며 웃으며 밝혔다.
She asked the music director who was preparing for the guerilla performance on the street "do u have a girlfriend?" and there was no answer. "No, you have to say something about it (reality filming), there's a camera here. Although I may feel lonely, living alone is fine. However, if this is shown in the broadcast (music director can't live), there might be a devil expression.
나는 초 악마(??)" was what she said as she laughed.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영화 ‘요술’ 촬영 마지막 날 촬영장을 방문한 ‘왕의 남자’의 감독 이준익의 모습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On the other hand, dir Lee Jun Ik who filmed 'the king's men' visited during the last day of yo-sool's filming, hence attracting a lot of attention.
이준익 감독은 “인생의 젊은 날 의지에만 매달려 있지 않고, 의지를 투지로 구현해내는 젊은 감독의 현장에 기를 불어 넣어주려 왔다”며 “자신의 생각을 구현하는데 누군가는 소설을 쓸 수도 있고, 블로그를 운영할 수도 있다. 환경과 여건이 된다면 영화를 결과물로 낸다는 건 바람직하다. 또한 영화는 대중과의 소통에 의해 존재하는 만큼 세상과 소통하는 멋진 감독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감독 구혜선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Dir lee Jun Ik doesn't hide his expectations for dir GHS saying "It's not about hanging onto one's willpower during one's young years, but i've come to visit the filming set of a young director who fights with the will and brings things to realization. In order to realize one's plans/thoughts, some people write novels, some use blogs. If the surroundings and condition allow, it's desirable to show the fruit of one's labor through a movie. In addition, movies exist as a means to communicate with the public. I hope she can become a cool director who communicates with the world."
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구혜선, 이번엔 뮤지션으로서 홍대 게릴라 공연에 멋지게 성공할 수 있을는지. 팔방미인 구혜선의 영화감독, 뮤지션 도전기는 29(화) 저녁 7시 Mnet ‘구씨네’서 확인할 수 있다.
GHS who always challenges different areas, took the role of a musician at Hongdae's guerilla performance and gave a successful cool performance. You can catch GHS's musician challenge on Mnet's Goo-cine on tuesday the 29th, at 7pm.
 


cr: http://thestar.chosu...0062901755.html/
translation cr: webby@soompi.com